Search

19. 수족냉증과 변비 겹치면 암환자가 된다

Updated: Dec 4, 2020

#1. 손발이 냉해 잠을 제대로 이루지 못하던 50대 김모씨가 본 연구소에 들른 후 2달여만에 수족냉증으로부터 탈출할 수 있었던 것은 근본 원인인 골반에 내추럴한 코스믹 에너지를 주입하여 독기, 음기, 냉기를 없애고 골골대던 뼈에 생기를 불어넣었기 때문이다. 아울러 변비와 요실금이 덩달아 사라지는 기쁨을 맛보게 되자 “이제 살 맛이 나네요, 그 동안 밤마다 잠 못이루는 고통에서 해방되어 너무 좋다”며 “많은 분들이 저처럼 암의 공포에서 해방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뱃속에 변독이 가득차면 매일 부글부글 끓으며 냉증이 생기고 이후 수족냉증을 불러온다.


아궁이가 차가워 수족냉증 불러

옛날 시골집에서 잠을 잘 때면 아궁이를 장작불로 피운 날은 윗목까지 절절 끓어 밤새 춥지 않고 잠을 새근새근 잘 잤던 기억이 난다. 반대로 짚불로 피운 날은 초저녁 아랫목만 잠깐 뜨거웠다가 새벽 녘이 되면 방 전체가 냉골이 되어 자고 나면 온 몸이 결리고 쑤셨던 적이 있다. 이처럼 인간의 몸도 아궁이에 해당하는 골반이 냉해지면 윗목에 해당하는 손과 발이 차가워져 냉증이 오게 된다.


그러면 골반은 왜 냉해질까 알아보자.


골반의 앞쪽에는 치골이 자리잡고 있는 데 이곳은 남녀간의 성행위로 인해 데워져야 한다. 그런데 나이가 들수록 부부간에 각방을 쓰고 한 달에 가뭄에 콩 나듯 성관계를 맺으니 당연히 인체의 뼈가 냉해질 수 밖에 없다. 거기다가 몇 분내에 끝내니 서로의 뼈를 언제, 어떻게 데울 수가 있겠는가. 최소 30분 이상 성행위를 지속하게 되면 인체의 뼈의 냉기가 없어지고 다시 재생되는 데 최고의 보약이 된다.


골반의 뒤쪽으로는 항문의 변독이 가득 차 있어 골반이 독기, 냉기, 음기로 가득 차 있는 사람에게 수족냉증이 많이 나타난다.


특히 변비 환자의 경우 그 맹독을 방치할 경우 장을 꼬이게 하여 향후 이것이 직장, 대장암을 부르게 된다. 변이 장내에 오랫동안 체류되어 있으면 일산화탄소, 암모니아가스, 아황산가스 등 유독가스가 발생, 이것이 혈액 속으로 유입되어 혈액이 산성화되고 급기야 각종 질환의 원인이 되는 것이다.


숙변은 또한 노쇠의 주된 원인이 될 뿐 아니라 고혈압, 뇌일혈을 일으키는 주범이다. 이외에도 간경화, 치질, 치루, 구내염, 치은염 등을 일으키며, 부스럼, 여드름, 기미 등의 원인이 된다.

똥개가 사람의 변을 안먹는 이유

요즘 똥개는 사람의 변을 먹지 않는다고 한다. 개들의 입맛이 변해서가 아니라 그만큼 사람의 대변에 독성이 강해졌기 때문이다. 실험 결과 5일 동안 체내에 머물렀던 변을 쥐에게 소량 투여했더니 그 자리에서 즉사하였다고 한다.


장내에 용종이 생기는 것도 대변의 독성 때문이다. 용종은 대장 점막에 돌출된 모든 종류의 혹으로 오랜 세월 대변 속 독성물질에 대장의 점막이 노출되다 보면 점막 세포가 변화를 일으켜 용종이 된다. 대변이 오래 정체돼 있는 ‘S자 결장’이나 직장에 특히 용종이 많은 것도 이 때문이다. 대장의 정상 점막이 용종을 거쳐 암으로 발전하는 데는 10~15년 걸려 모르고 지내다가 발병한 후에나 감지를 하게 된다.


그러면 어떻게 맹독이 생기는 지 알아보자.


사람들이 항문을 통해 배변할 때 대변이 공기중의 산소와 결합하면서 맹독이 형성된다. 이 맹독은 항문의 주름 속과 압력방(직장) 벽에 스며들어 잠복해 있다가 온 몸으로 퍼져 각종 병의 원인이 된다. 직접적으로는 미골과 골반을 손상시켜 항문과 요도 기능의 저하를 가져오고 변실금, 요실금 및 전립선 질환을 가져온다. 또한 이 맹독이 위로 올라가면 척추와 장기를 손상시키고 아래로 내려가면 관절염과 좌골 신경통의 원인 되는 것이다.


이처럼 독으로 가득 차 있는 골반을 어떻게 복원시킬 수가 있을까?


본 연구소에서 시판중인 미라클터치는 공기 중에 떠도는 전기이온을 피뢰침의 원리로 모아서 뼈에 전달되도록 고안된 자가치유 건강기구로 해당 뼈를 눌러주면 빠르게 호전될 수가 있다.

우선 노고단(남성용)과 도화봉(여성용)으로 항문과 골반에 쌓여있는 변독을 제거하고 직장의 연동운동을 활발하게 하여 변비 및 뱃살을 제거해준다. 이를 통해 항문 주위의 혈액순환을 도와 각종 항문질환을 예방하고 괄약근 강화로 치질, 치루, 변비, 요도질환과 성기능을 개선시켜 준다.


또한 앞쪽 사타구니(서혜부)와 치골을 미라클터치로 눌러줘야 한다. 마지막으로 소장, 대장 부분과 반대쪽 등판 부위를 침봉으로 수시로 문질러 주어 맹독이 피부와 소변, 대변으로 빠져 나가게 해주어야 한다.


또 변비가 있는 환자는 매일 물을 2리터(콜라병 큰 것 2개 크기)이상을 마셔 뼈가 물로 촉촉히 적셔지도록 해줘야 한다. 그러면 고지혈증, 콜레스테롤도 덤으로 잡을 수가 있다.


2 views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