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50. 요실금이 사라지고 발기 능력이 달라졌어요.

#1. 옛날 시골에서 자란 남성분들의 경우 시냇가에서 또래끼리 모여 소변을 보면서 누가 멀리 보내는지 경주를 벌인 적이 있을 것이다. 청춘 때는 멀리 보내던 소변의 모습이 나이가 들며 고개 숙인 남자가 되어 소변기에 바짝 가까이 서야만 하는 상황까지 다다르게 되면 몸이 왜 이렇게 변할까 생각하게 된다. 여성들의 경우도 나이가 들며 시원하게 나오던 소변이 점점 졸졸 흐르게 되고 아랫배와 사타구니 주변이 냉해져 새벽이면 몇 번씩 잠을 깨며 화장실을 들락날락하게 되고 소변을 봐도 시원치가 않아 늘 잔뇨감에 시달리게 된다. 도대체 그 이유가 무엇일까.

#2. 오렌지카운티에 거주하는 50대 후반 강 모씨는 늘 소변이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나와 팬티가 젖는 고통을 당해야만 했다. 그렇다보니 외출을 하려고 할 때도 혹시나 실례를 하지 않을까 걱정이 돼 모임에 참석하기 꺼려지고 아예 장거리 여행은 꿈도 꾸지 못하게 되었다. 반신반의로 본 연구소에 들러 항문형을 구입해 괄약근을 조여주고 깔판형과 침봉형으로 골반 전체에 스며있는 뼈 속 독소인 산화철을 없애주고 사타구니 주변의 냉기인 암모니아를 없애주자 한 달도 안 되어 팬티에 묻던 소변이 사라지는 모습에 휘둥그레 해졌다. 어떻게 이런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을까.


골반바닥 근육이 풀리면 오줌이 새게 된다. 골반 속 독소를 없애주면 요실금, 잔변, 잔뇨감, 전립선염에서 해방된다.

골반이 막히면 자궁 이상 불러

자궁적출 수술을 받은 여성의 대부분이 꼬리뼈를 포함한 천골 뼈가 위로 상당히 솟아 있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산봉우리처럼 양쪽 엉덩이가 솟고 그 가운데 천골이 골짜기처럼 내려와 있어야 정상인데 골반이 좋지않은 분은 거꾸로 천골이 양쪽 엉덩이보다 높게 솟아 있어 마치 솥뚜껑의 모습을 띤다. 대변독이 골반 곳곳에 스며 있어 뼈가 더 이상 버티기를 포기한 상태로 천골과 꼬리뼈가 솟다 보니 뼈를 둘러싸고 있는 근육이 당겨지면서 뼈와 뼈 사이로 기운이 뒤에서 앞으로 흘러가는 것을 막게 된다.

앞쪽인 자궁은 홀로 고장이 나지 않는다. 뒤쪽인 골반이 막혀 앞쪽으로 기운이 흐르지 못해 점점 냉해지고 결국 혹이 생겨 자궁을 들어내게 되는 것이다. 이런 분들의 대부분이 골반 뼈를 방치하다가 결국 대퇴부와 종아리까지 그 통증이 내려와 완치하는데 그 만큼 더 오래 걸리게 된다.

이처럼 골반이 솟았다 함은 항문 내 대변독이 골반에 완전히 찌들어 있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다. 하루아침에 독이 들어찬 것이 아니고 최소 20~50년 이상 누적되어 생긴 것이기 때문에 독소를 제거하는 데도 최소 5개월에서 2년 이상의 기간이 필요하게 된다. 문제는 많은 사람들이 한순간에 낫기를 바라지만 뼈 속 산화철은 금방 빠지지 않는다. 매일 지속적으로 꾸준히 빼주어야 되는데 몇 번 시도하다가 마음을 접는 분들이 많다.

한편 혈기왕성할 때 부부 관계를 즐겨하던 분들이 40대에 접어들며 횟수가 점점 줄어들고 50~60대가 되면 가뭄에 콩이 나듯이 하게 되는 이유는 뭘까. 바로 인체 내 전기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남성의 경우 비아그라를 통해 일시적인 만족을 느끼는 분도 있지만 근본적인 해결은 바로 항문 내 압력방을 살려주고 골반에 찌들어 있는 산화철을 없애주면 저절로 발기 능력도 살아나게 된다. 뼈를 자극하면 산화질소라는 기적의 물질이 생성되어 막힌 동맥을 뚫어주고 혈관 확장에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잔변, 잔뇨감, 전립선염도 해방

실제로 50대 임 모씨의 경우 항문삽입형(남성용 노고단)과 침봉형, 깔판형을 일 년 이상 사용하면서 새벽마다 청춘 때처럼 발기가 되는 모습에 스스로 놀라는 표정이다. 처음엔 일시적인 거겠지 생각을 하다가 매일 지속되는 모습에 만면에 희색을 짓게 되었다.

타운에 거주하는 50대 여성의 경우는 늘 잔뇨감에 시달리고 소변을 졸졸 보는 경우인데 미라클터치 여성용 도화봉을 매일 항문에 삽입해 대변독을 없애고 잠을 잘 때는 질 쪽에 추가로 삽입해 앞쪽 소변독을 없애는 작업을 병행하고 아울러 깔판형을 골반에 깔고 일 년여 동안 사용한 결과 수시로 깨던 잠에서 해방이 되고 아울러 소변도 시원하게 빠지면서 잔뇨감에서 해방이 되었다. 전립선이 좋지 않아 고생하는 남성들도 항문 내 독소를 없애주고 앞쪽 치골 부위와 사타구니에 끼어있는 냉기를 없애주면 소변볼 때 힘이 생기고 전립선염에서 해방이 가능하다.

항문의 괄약근이 잘 조여지지 않는 이유는 항문 내 압력방에 가스 즉 맹독이 가득 차 있기 때문이다. 먼저 맹독을 빼내면 저절로 괄약근이 조여져 잔변감에서 해방되는 기쁨을 맛보게 된다. 인체 중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 바로 항문과 골반임을 깨달아야 병의 뿌리가 뽑히게된다.

▶문의:(213)675-6877, (213)255-1410 미라클터치 뼈과학 연구소

▶주소:3544 W Olympic Blvd #212 LA CA 90019 (LA점) 653 W Commonwealth Ave Fullerton CA 92832 (OC점은 월, 수, 금 오픈)

1 view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