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99. 드디어 손발이 따뜻해지기 시작했어요.

#1. 타운에 거주하는 70대 권 모씨는 아랫배 냉기로 늘 배가 차갑고 특히 손과 발이 차가워 고생을 하고 있었다. 그 동안 침과 뜸을 시도해보기도 하고 산삼, 인삼을 달고 살았지만 그 때 뿐, 답을 찾지 못하고 있다가 지인의 소개로 본 연구소를 찾았다. 반신반의로 찾았던 그녀가 불과 5개월도 되지 않아 몸이 따뜻해지고 손, 발이 따뜻해지며 기력 또한 소생이 되는 경험을 하게 된 것이다. 도대체 무엇을 했길래 이런 기적을 가져올 수 있었는지 자세히 알아보자.

수족냉증에서 해방되려면 항문 청소와 함께 아랫배 속 변독의 기운을 침봉형으로 뽑아줘야 한다.

많은 분들이 손, 발에 냉기가 생기면 해당 부위에서 답을 찾으려고 한다. 그 뿌리가 아랫배 속의 냉기 즉 똥기운에 있는 것을 알지 못한다. 갑자기 뱃속 똥기운이 무엇이냐고 묻는 분도 있다. 한마디로 항문 내 압력방에서 썩은 맹독이 직장과, 대장, 소장으로 역류해 장 속에 똥의 기운이 가득 들어차 분비물을 내는 것이 바로 냉기의 뿌리인 것이다.

자 그러면 대변독의 독소는 뱃속으로 왜 역류해 들어갈까?.

인간은 배변을 아무리 매일 하는 분이라도 하루 30~40%밖에 배출을 하지 못한다. 나머지 직장에서 압력방 내로 내려왔던 변은 밖에서 들어온 산소와 만나 변의 색깔이 검게 변하게 된다. 바로 이것이 반나절만 지나면 맹독으로 바뀐다.

맹독의 수준은 끔찍할 정도다. 흔히 식사를 한 후 구토를 할 경우의 냄새나 설사로 나올 때의 냄새를 가정하면 된다. 코를 찌를 정도로 지독한 냄새가 장 속으로 거꾸로 빨려 올라가면 장도 버티기를 포기하고 나타나는 것이 바로 용종(폴립)인 것이다. 용종은 아무리 떼어내도 2~3년이 되면 다시 생긴다. 왜냐하면 항문에서 독소가 계속 직장, 대장으로 역류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항문 삽입형을 끼어 독소를 빼주어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매일 배변을 한 후 압력방에 썩은 것을 밖으로 빼주어야 한다. 나이가 40세가 넘어서면서 점점 혈기가 부족해 60, 70대가 되면 항문이 점점 풀리면서 더더욱 항문의 맹독을 배출해내는 힘이 떨어지게 마련이다. 그래서 늘 잔변감과 잔뇨감에 시달려 방금 화장실을 갖다 왔는데도 뭔가 찜찜하게 남아 있는 듯한 기분이 들어 또 화장실을 가보지만 시원하게 나오지 않고 들락날락 마음만 바쁘게 되는 것이다.

항문 삽입형(남성 노고단, 여성 도화봉)을 끼면 하루, 이틀 뭔가 내 몸에 들어와 있다는 마음이 지배를 하지만 이내 몸은 잘 적응을 한다. 하루 5~6시간 등산을 해도 별 불편함을 느끼지 못할 정도로 잘 만들어져 있다. 티타늄 성분으로 되어 있고 맨 끝 동그란 부분이 오존층의 열기 에너지를 잡아 항문 내에 넣어주기 때문에 인체에 해가 없고 독소만 밖으로 밀어내 저절로 항문이 조여지게 해준다. 그래서 치질, 치루로 고생하는 분들이 늘어진 항문의 괄약근이 탄력을 찾으면서 대략 2주 정도면 해방이 된다. 여성의 경우 질 쪽에도 끼어 소변독을 제거해주면 요실금에서 해방이 되는 놀라운 경험을 하게 된다. 50대의 경우 일주일 만에 사라지는 분들도 많이 목격을 했다. 전립선으로 고생하는 남성의 경우 항문을 먼저 조여 주고 동시에 침봉형으로 사타구니와 치골을 열심히 눌러주면 냉기의 원인인 암모니아수가 소변으로 터져 나온다. 엄청난 양의 거품이 나오는 것을 눈으로 확인할 수기 있다. 그래서 소변의 힘이 세지고 오랫동안 고생하던 전립선염에서 해방되기도 한다.

이처럼 항문내 독소를 먼저 없애주고 동시에 깔판형을 통해 골반 전체의 독소를 없애줘야 한다. 상기 권 씨의 경우 깔판을 5세트 사용을 해 골반부터 허리, 갈비뼈까지 한 번에 공략을 하는 것과 동시에 초대형 침봉형으로 아랫배를 집중적으로 눌러 뱃속 똥기운을 빼주었다. 기본적으로 매일 집에서 하루 3~4시간은 미라클터치 사용하는데 할애를 했다. 이렇게 서너 달이 지나자 점점 아랫배부터 몸이 따뜻해지고 손과 발이 따뜻해지면서 저리는 증세도 서서히 사라지게 되었다. 이렇게 되자 옆에서 지켜보던 남편도 미라클터치의 효능을 인정하게 되고 유튜브에서 미라클터치 40개 강의를 전부 숙지할 정도로 마니아가 되었다.

대개 뱃속 변독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데 사실은 뱃속에서 매일 자생을 하며너 부패하고 각종 가스를 만들어낸다. 이것이 오장육부를 직접 치기도 하고 등뼈의 흐름을 막아 에너지가 등 뒤에서 앞쪽으로 흐르지 못하게 만들어 더 큰 병을 가져온다. 간을 치면 간경화가 되어 얼굴이 똥색으로 바뀌고 췌장을 치면 당뇨가 생긴다. 중증 이상의 당뇨환자는 바로 뱃속을 다스려야 근치가 된다.

병은 하루아침에 생기지 않는다. 몇 십 년 묵어서, 누적이 되어서 생긴 것이니 만큼 인내를 갖고 매일 조금씩 빼내야 한다. 병이 중하고 오래 되었을수록 뽑는 기구의 파워가 있어야 한다. 병의 사이즈가 10이라고 가정했을 때 뽑는 것이 1~2 정도의 수준이라면 심한 명현현상으로 힘들어한다. 그래서 처음부터 중대형 침봉형을 사용하면 고생을 하지 않고 병마의 뿌리를 뽑아내는데 보다 수월하게 된다.

미라클터치는 피뢰침 원리로 전기를 재충전 시켜 뼈에 쌓인 독소인 산화철을 없애주는 자가 치유 건강기구로 항문 삽입형, 침봉형, 깔판형, 허리벨트형, 머리형 등 부위별로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문의:LA (213)675-6877, OC (213)255-1410 미라클터치 뼈과학 연구소

▶주소:3544 W Olympic Blvd #212 LA CA 90019 (LA), 653 W Commonwealth Ave Fullerton CA 92832 (OC)

0 views0 comments

© 2020 by MiracleTouch USA. Proudly created with Wix.com